창2동 준공업지역 주택재개발사업 추진 발판 마련 > 구행정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 접속자 7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구행정

도봉구 창2동 준공업지역 주택재개발사업 추진 발판 마련 최근 서울시로부터 일부 주택정비형 재개발 후보지 공모신청 가능 답변 받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울포스트 조회 128회 작성일 22-09-28 22:51 [제790호]

본문

▲사진 창2동 및 준공업지역 지도 이미지
도봉구(구청장 오언석)는 서울시와 창2동 준공업지역의 주택정비형 재개발 추진에 대한 지속적인 협의결과 지난 9월 8일 서울시로부터 준공업지역 중 공장비율 10% 미만 지역은 주택정비형 재개발 후보지 공모신청이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2021년부터 창2동 주민들은 재개발 추진을 위해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재개발(1차) 및 공공재개발 공모 등 신청을 원했지만, 「서울특별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조례」상 공업지역은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정비예정지구 지정 필요)으로 정의하고 있어, 준공업지역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그동안 실질적인 재개발 추진이 어려웠다.

 도봉구는 「2025 도시 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및 「2030 준공업지역 종합발전계획」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준공업지역 내 용도상 주거기능이 밀집한 지역(공장비율 10% 미만)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유형은 주거재생형으로 주택재개발사업이 가능하다고 판단하였으며, 지난 8월 공장비율이 10% 미만인 창2동 준공업지역의 주택재개발사업 가능여부에 대하여 서울시와 긴밀히 협의했다.

 이에 서울시는 주거재생형 중 저층주거지이면서 법령 및 조례상 주택재개발사업 구역지정 요건에 부합하는 경우 정비 기본계획, 종합발전계획 및 관련 규정의 범위에서 주택재개발사업 추진이 가능하며, 지난 8월 29일 서울시에서 공고한 2차 신속통합기획 주택재개발사업 후보지 공모에 신청이 가능하다는 답변을 보내왔다.

 오언석 도봉구청장은 “창2동 주민들이 열망했던 준공업지역 재개발사업 추진의 발판을 마련하였고, 앞으로 주민들과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창2동의 주택재개발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서울포스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주)서울포스트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7999 | 등록일자 : 2005. 9. 12 | 제호 : 서울포스트신문 | 발행인: 김용설 | 편집인: 이광래
(01076)서울특별시 강북구 삼각산로 148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용설 | TEL: 02)904-0106 | FAX:02)904-0180
대표메일 : 9005-8852@hanmail.net
Copyright by @2019 서울포스트신문 All rights reserved.